안산 원곡공원의 봄

2012. 4. 29. 16:52여행/공원 문화재

이주외국인이 많이 모여사는 안산 원곡동에는 원곡공원이란 곳이 있습니다.

제가 사는 동네에서 버스로 십여분이면 갈 수 있는 곳인데 다른 목적지에 가는길에 시간이 남아 한번 들려봤습니다.

 

가파른 계단으로 원곡공원에 올라갈 수 있습니다.

 

 

 

원곡공원의 중앙에 있는 공원의 핵심, 현충탑... 현충일같은 특별한 의례가 있을때나 의미가 커지는 곳이죠..

흥미로운 것은 접근을 막기위해 자물쇠로 펜스문을 잠가놨다는 것..

문화재도 아니고 이렇게 탑주변을 봉쇄한 곳은 재 경험으론 이곳이 처음... 이유가 뭘까 궁금합니다... 제 추측으론 외국인들이 탑의 의미를 모르고 함부로 할까봐 그런게 아닌가 싶은데, 어디까지나 제 추측일뿐 제노포비아는 아닙니다 ㅎ  여기서 술마시고 그럴지도...ㅋ

 

탑주변에는 드문드문 외국인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공원 산책을 합니다.

공원이 작은 야산 정상에 조성되어 뭔가 고립된 면이 있어서 그렇지않아도 원곡동에 있는 공원이라 원주민으로서는 공원 출입에 거부감과 두려움이 있을 터인데 상황을 더 좋지않게 만든 면도 있어보입니다..

하지만 겉으로 보기엔 공원은 평온해 보이고 험악(?)해 보이는 외국인도 없고 위험하다는 느낌은 들지 않았습니다..

 

 

 

공원 둘레에는 산책로가 나있는데 산책로 뿐만 아니라 공원 주변에 사방공사가 제대로 되어있지 않아서인지 경사진 곳곳이 갈라져서 도로쪽 급경사진 곳은 장마철에 큰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이 문제에 대해 언론에서도 언급이 되기도 한것 같은데 나중에 텔레비전에서 원곡공원 사고소식이 나면 이걸 겁니다.

 

공원에는 태극권으로 운동하는 분도 계신데, 사진 촬영을 부탁 한컷 찍었습니다.

조선족 분이었는데 중국에 있는 가족들을 위해 돈을 벌러 오셨다는 군요..

 

  

원곡동 근처를 지나다보면 아무래도 이질감이 느껴집니다. 같은 사람은 사람인데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말할 일도 없는 이방인..

수원 살인사건 등 국내 거주 외국인 또는 조선족에 대한 배타적 감정이 높아지는데 원곡동의 미래는 어떨지 궁금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하얀잉크2012.04.29 23:03 신고

    태극권의 기가 느껴지는데요. ^^ 오늘은 마치 여름이 온 것처럼
    덥더라구요. 이번 여름 살며시 걱정되는데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Naturis2012.04.30 02:50 신고

      저 자세로 오랫동안 서있으려면 꽤 힘들것 같은데 저분은 잘 하시더라구요.. 쑥쓰러워하면서 포즈를 취해주시네요 ㅋ

      여름이라 덮긴 하지만 가볍게 입게 되서 좋아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솜다리™2012.04.30 00:01 신고

    평온한 풍경에.. 그런 서먹함이 존재했군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Naturis2012.04.30 02:53 신고

      원주민과 외국인 사이에 벽이 없을 수가 없죠..
      생각하는 방식도 다르고 중국에서 온 외국인(사실상 조선족)에게도 많은 이질감을 느끼게 됩니다..
      가까이서 느끼기에 왜 이럴까 싶은 걸 많이 느끼네요.. 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해우기2012.04.30 11:34 신고

    ㅎㅎ 이런곳도 있다니.....
    신기하네요....

    그저 사진상으로는...평온한 어는 공원인데....

    • 프로필사진
      BlogIcon Naturis2012.04.30 13:26 신고

      평온한데 신경쓰이긴 하더라구요..
      쓸데없는 편견일지는 모르겠어요 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영도나그네2012.05.01 11:40 신고

    안산에도 이렇게 정비가 잘된 공원이 있었군요..
    공원은 누구라도 편히 쉬어갈수 있는 곳이지요..
    내국인인든, 외국인이든...
    모두 함께 즐거운 마음으로 이용하면 좋겠군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비프리박2012.05.02 07:40 신고

    부정적인 생각이 들 수 밖에 없는 공원이네요.
    얼핏 보면 공원이되 가차이에서 보면 말이 안 되는.
    이런 공원을 왜 만드나 싶다가도
    그래, 누군가는 졸라 해드셨겠지, 이 공사로,
    라는 생각 듭니다 ^^;;;

    • 프로필사진
      BlogIcon Naturis2012.05.02 15:45 신고

      전후사정이야 자세히 모르지만 공사비가 모자라 사방공사를 제대로 못했느니 말이 있었죠.
      공원의 안전성도 그렇고 우선 볼거리가 없어서 좀 그렇더라구요 ㅎ

  • 프로필사진
    지나가다2012.06.26 15:09

    원래 공원이라기 보단 야트막한 산에 현충탑을 세우고 그 근처를 공원 흡사하게 조성한 것 뿐입니다. 그냥 마을에 있는 뒷산이라 보면 됩니다. 당연히 볼거리는 없고 오히려 경건한 마음으로 올라야 할 곳이라 봅니다. 매년 현충일마다 저 곳에서 행사(식)를 하는 것으로 압니다.

    그리고 저 곳이 최초 조성될 당시엔 원곡동이 외국인이 들끓는 곳이 아니었습니다. 지금은 아마도 동네 주민보단 외국인이 주로 들르는 공원이 된 것 같습니다.